제7회 전국 명문고 야구열전 > Culture & Performance

본문 바로가기

파이낸셜뉴스 부산파이낸셜뉴스 블록포스트 가이드포스트 fn아이포커스 파이낸셜뉴스재팬 fnMICE fn이노에듀 fn투어


지난행사목록

본문

 

 

 

기획의도

 

 

프로야구와 고교야구는 국민 스포츠입니다. 1000만에 가까운 관중들이 매년

야구장을 찾고 있습니다. 비록 프로야구 출범 이후 고교야구의 인기가 예전만 

못하다고는 하나 야구의 뿌리는 어디까지나 학생 야구입니다.


지난 해 11월'프리미어 12' 대회 결승전에서 한국야구대표팀이 일본대표팀에

역전패했습니다. 언론들은 한국야구의 현 주소를 꼬집으며 질타를 보냈습니다. 

야구는 하루아침에 되는 스포츠가 아닙니다. 초등학교 야구부터 중학교,

고등학교를 거쳐 기본기가 다져지고 실력이 쌓여져야 비로소 프로에서 빛을

발할 수 있는 운동입니다. 그런 점에서 특히 고교 야구의 중요성은 수십 번

강조해도 모자람이 없습니다. 고교야구가 살아나야 대한민국 야구가 삽니다.

고교야구가 강해야 대한민국 야구의 미래가 있습니다. 고교야구에 스타가 많이

나와야 올림픽 금메달을 따낼 수 있습니다.


아쉽게도 한국 고교야구의 현실은 그렇지 못합니다. 프로야구는 1000만

관중 시대를 바라보고 있지만 고교야구는 옛 영화를 잃어버린 채 방기되어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는 2014년 '고교 야구 부활'을 캐치프레이드로

내걸며 '제1회 전국 명문고 야구열전'을 개최했습니다.


'전국 명문고 야구열전'은 2020년 7회 대회를 맞습니다. 그 동안 4개 팀이던

출전 팀은 12개로 늘어났습니다. 강백호(서울고-KT), 이승호(경남고-키움),

원태인(경북고-삼성), 장재영(덕수고), 윤성빈(부산고-롯데) 등 많은 스타들을 

배출했습니다. 이들은 한국 야구를 짊어지고 나갈 동량들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이제 '전국 명문고 야구열전'은 'first-class'신문 파이낸셜뉴스가 개최하는

고교야구의 일등 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는 앞으로도

고교야구와 한국 야구 발전에 후원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행사개요



행사명 : 제7회 전국 명문고 야구열전 

 

일  시 : 2020년 3월 4일(수) ~ 8일(일) (5일간)

 

장  소 : 기장 현대차드림볼파크

 

주  최 : 파이낸셜뉴스, 부산파이낸셜뉴스

 

​후  원 : 문화체육관광부, 부산광역시, 기장군도시관리공단

중  계 :​ IB스포츠

 

참 가 팀 : 강릉고, 경기고, 경남고, 경북고, 광주제일고, 대구고,

           대전고, 덕수고, 부산고, 서울고, 전주고, 휘문고 (총 12팀)

첨부파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효창원로 154, 파이낸셜뉴스빌딩 3층 | TEL. 02-6965-0016 | FAX. 02-6965-0000 | E-mail : info@fnmice.com
Copyright (c) fnMI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