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회 서울국제신약포럼 > Forum & Conference

본문 바로가기

파이낸셜뉴스 부산파이낸셜뉴스 블록포스트 가이드포스트 fn아이포커스 파이낸셜뉴스재팬 fnMICE fn이노에듀 fn투어


지난행사목록

본문

 

 

행사목적

 

 

최근 4차 산업혁명이 이슈로 떠오르면서 빅데이터를 어떻게 이용할 것인지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하나의 신약이 개발되려면 시간과의 싸움이 필요하다. 

제약사가 혁신 신약을 개발하려면 약 1조원의 발 비용과 10~15년 가량의 긴 시간이 필요하다. 

하지만 신약 개발 성공률은 0.02%에 불과하다. 일반적으로 제약사들이 신약개발을 진행하는 

과정을 보면 후보물질을 찾고 동물 실험인 전임상을 거쳐 임상 1~3상을 진하게 된다.


신약을 개발하기 위해 들어가는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는 대안으로 제시되는 게 바로 

'빅데이터'다. 유전 빅데이터를 이용하면 임상시험에 적합한 환자를 찾을 수 있어 

임상시험에 실패할 확률도 줄어들게 된다. 당 약물이 기존 치료약과 비교해 

효과가 좋을지 예측도 가능하게 된다.

우리 정부에서도 의료빅데이터를 신약개발에 활용하기 위해 

'제5차 바이오헬스산업 육성 민·관 협의체'를 고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 전략을 연내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또 전국민 건강보험을 토대로 쌓아온 데이터를 민간산업계가 원하는 

빅데이터로 수집·관리·운영하는 분석 컨설팅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의료 빅데이터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정책 문제 등 풀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이번 제9회 서울국제신약포럼에서는 글로벌 제약회사들이 신약개발에 의료 빅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살펴보고 국내 정부가 제공하는 의료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방법과 정책적 문제는 없는지 방향을 찾아보도록 한다.  

 

 

행사개요

 

 

행사명 : 제9회 서울국제신약포럼

 

주  제 : 의료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약개발

 

일  시 : 2017년 6월 15일(목), 09:00 ~ 14:00

 

장  소 : 서울 콘래드호텔 그랜드볼룸

 

주  최 : 파이낸셜뉴스, 한국화학연구원

 

후  원 : 보건복지부, 미래창조과학부,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바이오협회,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

기  타 ​: KRICT 신약 R&D 기술교류회 참가신청 링크 (클릭하면 사이트로 연결)

         

문  의 : 제9회 서울국제신약포럼사무국

         Tel. 02-6965-0014 / Mail. choiyh@fnnews.com

 

첨부파일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315, 파이낸셜뉴스빌딩 9층 | TEL. 02-6965-0016 | FAX. 02-6965-0000 | E-mail : info@fnmice.com
Copyright (c) fnMICE. All rights reserved.